故종현, 세상과 작별..SM·샤이니·팬들 배웅 속 발인(종합)

윤상근 기자  |  2017.12.21 09:00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


인기 아이돌그룹 샤이니 멤버 종현(김종현)이 거짓말처럼 우리 곁을 떠났다.

고 종현의 발인식이 21일 오전 9시 서울 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엄숙히 거행됐다. 고인의 유족, 지인들과 고인과 함께 샤이니 멤버로 활동했던 민호, 키, 태민, 온유, 그리고 SM엔터테인먼트 관계자 등은 이날 다소 추운 날씨 속에 진행됐다.



현장에는 수많은 취재진이 몰렸고, 고인의 마지막 길을 보기 위해 국내외 팬들이 몰리며 시선을 모았다. 시신이 운구되는 순간 현장에 있던 많은 사람들은 오열하며 슬픔을 감추지 못했다. 친누나가 영정사진을 들었고 샤이니 민호도 침통한 표정으로 고인의 곁에 함께 했다. 슈퍼주니어 멤버 이특 예성 동해 은혁도 유족과 함께 운구 이동을 도왔다.

thum_89x120


thum_89x120


유족들은 눈물을 흘리며 슬퍼했고 운구차가 공개된 이후 팬들도 오열하는 모습을 보였다.

앞서 이날 오전 8시 비공개 영결식도 장례식장 1층 영결식장에서 거행됐다. 현장에는 유족들과 SM엔터테인먼트 식구들, 그리고 여러 지인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SM엔터테인먼트는 "이번 영결식은 철저히 비공개로 진행되며 기독교 예식으로 엄수된다"고 전했으며 상주에는 고인의 아버지가 이름을 올렸다.

종현은 지난 18일 오후 6시 10분께 서울 청담동 한 레지던스에서 쓰러진 채 경찰과 119구급대에 의해 발견된 이후 심정지 상태로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세상을 떠나며 모두를 충격과 슬픔에 빠뜨리게 했다. 향년 27세.

경찰은 종현이 묵었던 레지던스에서의 수사를 통해 종현의 사인을 사실상 자살로 판명하고 유족, 병원 측과 논의 끝에 부검 없이 사건을 마무리하기로 결론지었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도 직후 공식입장을 통해 "종현이 18일 사망 판정을 받았습니다. 종현은 그 누구보다도 음악을 사랑하고 무대를 즐기며 음악을 통해 팬들과 소통하는 것을 좋아하는 최고의 아티스트입니다"라는 애도의 글과 함께 "장례는 최대한 조용히 치를 것"이라고 전하고 서울 풍납동 아산병원 장례식장 2층 20호실에 빈소를 마련했다.

소속사 측은 유족들과 함께 샤이니 멤버 민호, 키, 온유, 태민을 함께 상주 이름에 올리며 고인의 곁을 지켰고 이수만 SM 대표와 소녀시대 태연, 보아, 강타, 엑소, 레드벨벳, 슈퍼주니어, NCT, f(x) 빅토리아, 강호동, 전현무 등 소속사 동료 가수들 및 관계자들도 빈소로 급히 향해 고인을 추모했다. 또한 방탄소년단을 비롯해 이적, 타블로, 빅스, 아이유, 지코, 이홍기, 김신영, 박성광, 이승철, 에디킴, 조권, 타이거JK 등이 빈소를 찾았고 지난 2010년 고인과 연인 사이로 지냈던 배우 신세경도 소속사 대표와 함께 빈소를 찾았다.

1990년생인 종현은 중학생 시절 교내 밴드부에서 활동하다 지난 2005년 청소년가요제를 통해 SM엔터테인먼트 관계자의 눈에 띄어 연습생으로 발탁, 이후 지난 2008년 샤이니의 메인 보컬로 가요계 데뷔했다. '누난 너무 예뻐', '루시퍼' 등 다수의 히트곡을 발표하며 샤이니의 주축으로 활동한 종현은 지난 2015년 첫 EP앨범 'BASE'를 내고 솔로 가수로서 정식 활동을 시작했다. 종현은 모든 수록곡을 작사, 작곡하는 등 싱어송라이터로서 면모도 보였으며 MBC 라디오 '푸른 밤 종현입니다'의 DJ도 맡는 등 엔터테이너로서 역량도 뽐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뉴스]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