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김우리 "화영 왕따 논란 내 주장, '풍문쇼' 일부 편집"

윤상근 기자  |  2017.03.14 14:3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웨이보
thum_89x120


스타일리스트 김우리가 전 티아라 멤버 출신 배우 화영의 왕따 논란과 관련, 자신의 주장이 악마의 편집으로 방송됐다고 밝혔다.

김우리는 14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입장을 전하고 이날 오전 불거진 화영 왕따 관련 논란에 대해 직접 입장을 전했다.

김우리는 앞서 지난 13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 출연해 티아라 왕따 사태와 관련해 자신이 티아라 스타일리스트로 활동했음을 언급하며 "근황 상 봤을 때 티아라가 돈독하게 다져왔던 터전에 신인 친구가 와서 적응을 못했을 수도 있다"라고 말해 시선을 모았다.

또한 "그 친구(화영)는 티아라가 고생하면서 얻은 것들을 한꺼번에 받다 보니까 활동하면서 체계가 없었다. 소위 말하면 버릇이 없었다"며 "우리 스태프들도 충분히 느꼈다. 폭로전에 말할 수 있는 것은 티아라 잘못은 없다"며 "화영이 헤어숍 스태프를 샴푸라고 불렀다"고 밝혔다.

이후 화영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김우리 선생님, 알았으니까 이제 그만 지어내세요. 선생님 때문에 우리 회사 사람들 긴급 회의 들어가고 아침부터 민폐에요"라고 했다. 화영은 이어 "정확하게 아시고 방송 나오시지 어설퍼. 어떡하실라고 아이고 나이도 지긋하게 드신 분이"라고 전하며 불편한 심경을 전했다.

이에 대해 김우리는 라이브를 통해 "방송에서 편집된 부분이 있었다"며 "화영 입장에서 봤을 때 충분히 그렇게 오해할 소지가 있었을 것이라 본다"고 밝혔다. 또한 "아침에 나와 관련한 내용이 온라인을 통해 올라와서 처음에는 이를 잘 인지하지 못했는데 이 이야기였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아이돌

더보기

스타 인터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