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관' 백종원 'SBS 연예대상' 수상 고사 왜? - 스타뉴스

[단독] '무관' 백종원 'SBS 연예대상' 수상 고사 왜?

윤성열 기자  |  2018.12.29 17:43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사진=\'2018 SBS 연예대상\' 방송 화면 /사진='2018 SBS 연예대상' 방송 화면


'2018 SBS 연예대상' 수상 기준이 도마 위에 오른 가운데, 유력한 대상 후보로 꼽혔던 요리 연구가 백종원이 사전에 수상을 고사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29일 복수의 방송 관계자에 따르면 백종원은 지난 28일 '2018 SBS 연예대상' 열리기 전 제작진에 상을 받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백종원은 올해 SBS 예능 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으로 수상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자 일찌감치 고사 의지를 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백종원이 수상을 마다한 것은 비연예인으로서 자신이 방송, 예능인들의 축제 자리에 주인공이 되는 것에 부담을 느꼈기 때문으로 보인다.

앞서 '2017 SBS 연예대상'에서는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의 출연자들의 어머니들이 연예인들을 제치고 대상을 수상해 논란이 일었다.

당시 비연예인에게 '연예대상'의 최고상을 건네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SBS도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기록한 '백종원의 골목식당'과 백종원의 공헌도를 인정하지만, 2년 연속 비연예인에게 대상을 주는 것에 부담을 느꼈을 터다.

그럼에도 백종원이 이번 '2018 SBS 연예대상'에서 '무관'에 그친 것은 여러모로 아쉬움이 남는다.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매주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수요 심야 시간대 최강자로 자리매김했다.

'골목상권을 살리자'는 취지로 시작된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올 한해 백종원의 촌철살인 솔루션에 힘입어 재미와 유익함을 동시에 사로잡았다. 동시간대 터줏대감이었던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 스타'를 제치고 시청률 1위에 오른 점도 높게 평가할 만하다.

특히 백종원은 자신의 이름을 내 건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프로그램 내 절대적인 역할을 하며 활약이 대단했다.

한편 '2018 SBS 연예대상' 대상은 가수 이승기에게 돌아갔다. 이승기는 SBS 주말 예능 프로그램 '집사부일체'를 이끈 공을 인정받아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아부다비(UAE) 亞컵 생생 현장]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