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드래프트 1순위' 박다정, 우리은행 이적.."훈련 참여"

이슈팀 이원희 기자  |  2018.06.07 11:06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박다정이 삼성생명에서 우리은행으로 이적했다. / 사진=WKBL 제공.


2012 신인 드래프트 1순위 출신 박다정(25)이 '통합 6연패' 우리은행으로 이적했다.

7일 스타뉴스 취재 결과, 그간 삼성생명에서 뛰었던 박다정은 최근 우리은행으로 팀을 옮겼다. 우리은행은 지난 시즌 주장을 맡았던 이은혜(29)를 비롯해 유망주 엄다영(21)이 팀을 떠나 전력 손실이 있었다. 하지만 이번에 박다정을 영입해 공백을 메웠다.

이날 위성우 우리은행 감독은 박다정 이적과 관련한 스타뉴스의 물음에 "박다정이 팀 훈련에 참여하고 있다"며 팀을 옮긴 사실을 인정했다.

여자프로농구연맹 관계자 역시 "박다정이 삼성생명에서 우리은행으로 이적했다"며 "선수 등록도 마친 상태"라고 설명했다.

인성여고를 졸업한 박다정은 2012 신인드래프트 1순위로 삼성생명에 지명. 신한은행을 거친 뒤 2016년부터 2017-2018 시즌까지 다시 삼성생명에서 활약했다. 지난 시즌에는 정규리그 7경기에 출전해 평균 득점 1.14점, 리바운드 0.57개, 어시스트 0.14개 등을 기록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BTS NEWS]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8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