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김기덕 감독 영화 韓개봉 무기한 연기

전형화 기자  |  2018.03.07 08:51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김기덕 감독/사진제공=김기덕필름김기덕 감독/사진제공=김기덕필름


김기덕 감독의 신작 '인간, 공간, 시간, 그리고 인간'이 성폭력 의혹으로 한국 개봉이 불투명해졌다.

7일 영화계에 따르면 '인간, 공간, 시간, 그리고 인간'은 당초 한국에서 4월 개봉을 추진했다.

'인간, 공간, 시간 그리고 인간'은 다양한 연령과 직업군의 사람들이 퇴역한 군함을 타고 여행을 하던 중 인간의 탐욕과 이기심 등과 인류의 삶에 대한 이야기. 후지이 미나, 장근석, 안성기, 이성재, 류승범, 성기윤, 오다기리 죠 등 한국과 일본 배우들이 참여해 국내외 영화계에서 관심을 끌었다.

'인간, 공간, 시간, 그리고 인간'은 제68회 베를린국제영화제 파노라마 스페셜 부문에 초청됐다. '뫼비우스' 촬영 당시 여배우 폭행 사건으로 약식기소된 뒤 잠행했던 김기덕 감독은 '인간, 공간, 시간, 그리고 인간'으로 베를린영화제로 화려하게 복귀했다.

당초 김기덕 감독 측은 베를린영화제 초청 성과에 힘입어 '인간, 공간, 시간, 그리고 인간'을 4월 개봉을 목표로 배급사와 논의 중이었다. 하지만 김기덕 감독의 성폭력 의혹이 불거지면서 개봉이 무기한 연기될 전망이다.

6일 MBC 'PD수첩'은 김기덕 감독에게 성폭력을 당했다는 여배우 A, B, C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PD수첩'은 김기덕 감독이 성폭력 의혹에 대해 장문의 문자로 감독의 지위를 이용해 개인적인 욕구를 채운 적은 없다, 상대의 마음을 얻기 위해 키스한 적은 있지만 동의 없이 그 이상의 행동을 한 적은 없다, 서로에 대한 호감으로 만나 육체적 관계가 있었다 등의 취지로 해명했다고 전했다.

한 관계자는 "'인간, 공간, 시간, 그리고 인간'은 내용과 묘사 수위가 적잖다"면서 "성폭력 의혹까지 불거졌으니 한국 개봉은 당분간 쉽지 않을 것 같다"고 밝혔다. '인간, 공간, 시간, 그리고 인간'은 여자 주인공이 30여분 만에 5명의 남자에게 강간당하는 모습이 담겨져 베를린영화제에서 선을 보였을 당시 외신 반응이 호의적이지 않았다.

한편 김기덕 감독은 베를린국제영화제로 복귀한 이후 해외 영화 작업을 추진하고 있었다. 그는 중국 등을 오가며 여러 프로젝트를 기획 중이었다. 이런 해외 작업도 성폭력 의혹 여파로 진행이 쉽지 않아 보인다.

스타뉴스는 김기덕 감독의 성폭력 의혹에 대해 입장을 들으려 수차례 연락을 시도했으나 두절된 상태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손태영 MMA 논란 파장]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8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