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황금종려상 영광..송강호와 함께라 더 기뻐" [72nd 칸영화제] - 스타뉴스

봉준호 "황금종려상 영광..송강호와 함께라 더 기뻐" [72nd 칸영화제]

칸(프랑스)=김미화 기자  |  2019.05.26 05:38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황금종려상 트로피를 들고 칸 영화제 기자실에 모여있는 한국 취재진을 찾아온 봉준호와 송강호 / 사진=칸(프랑스)=김미화 기자황금종려상 트로피를 들고 칸 영화제 기자실에 모여있는 한국 취재진을 찾아온 봉준호와 송강호 / 사진=칸(프랑스)=김미화 기자


봉준호 감독이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받은 소감을 전하며 "17년간 함께 한 송강호 선배와 함께라 기쁘다"라고 말했다.

25일(현지시각 기준) 오후 7시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제72회 칸국제영화제 폐막식이 열렸다. 지난 12일간의 여정을 마무리하는 이날 폐막식에는 21편의 경쟁부문 초청작에 대한 시상식도 함께 열렸다. 이날 시상식에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은 칸 영화제 최고 영예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다.



봉준호 감독은 황금종려상 수상 직후, 황금종려상 트로피를 들고 한국 기자들이 모여있는 기자실을 찾아 소감을 전했다.

봉준호 감독과 송강호는 활짝 웃는 모습으로 기자실에 입장, 한국 취재진에 우레와 같은 박수를 받았다.

봉준호 감독은 "무슨 월드컵이나 스포츠 경기 같은 느낌이다"라며 활짝 웃었고, 당당하게 황금종려상 트로피를 테이블에 올려놓았다.

봉 감독은 소감을 묻는 질문에 "너무 기쁩니다. 이 기쁨의 순간을 지난 17년간 함께 작업한 송강호 선배님과 함께 하고 있어서 그 점도 기쁘다. 여기까지 와주신 기자님들도 취재라기 보다 응원하는 느낌이라서 같이 상을 받는 기쁜 마음이다"라고 말했다.

송강호는 "저도 마찬가지로 저희들이 잘해서 받는다기보다는 한국 영화 팬들이 그만큼 한국 영화에 대해 성원하고 격려하고 응원해 주셔서 좋은 결과가 나오지 않았나 생각한다. 한국 영화 팬들에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라고 기쁨을 나눴다.

봉준호 감독은 수상 직후 기자간담회를 앞두고 직접 한국 기자들이 모인 기자실을 찾아 수상의 기쁨을 나누며 의미를 더했다. 이 자리는 수상을 축하하고 기쁨을 나누는 자리였으며 기자실에 모인 다른 나라 기자들은 한국의 수상을 부러워하며 봉 감독에게 축하를 전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설리, 숨진 채 발견]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9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