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테일의 정점"..'기생충', 칸도 외신도 반했다 '극찬' [72nd 칸영화제][종합] - 스타뉴스

"봉테일의 정점"..'기생충', 칸도 외신도 반했다 '극찬' [72nd 칸영화제][종합]

칸(프랑스)=김미화 기자  |  2019.05.22 12:07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사진=CJ엔터테인먼트/사진=CJ엔터테인먼트


봉준호 감독의 신작 영화 '기생충'(Parasite)이 제 72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첫 공개 됐다. 이날 영화 공식 상영 후 뤼미에르 극장에서는 8분 동안 뜨거운 기립박수가 울려 퍼졌다. 영화 상영 직후 외신에서는 "봉준호 최고의 영화다"라는 역대급 극찬을 쏟아냈다.

21일(이하 현지시각) 오후 10시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기생충'이 공식 상영됐다. 이날 뤼미에르 극장에는 봉준호 감독과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최우식 박소담 장혜진 이정은 박명훈 등 '기생충' 배우들이 모두 참석해 영화를 봤다.



'기생충'은 전원백수인 기택(송강호 분)네 장남 기우(최우식 분)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이선균 분)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다.

이날 공개 된 '기생충'은 봉준호 감독 스타일의 은유와 풍자가 가득한 가족 스릴러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봉테일'이라는 수식어답게 곳곳에 섬세한 표현과 의미심장한 대사로 관객을 잡아끌었다. 또한 영화 곳곳에 특유의 블랙유머가 녹아있어 영화 상영 내내 웃음이 터졌다.

봉준호 감독은 영화 상영이 끝난 후 마이크를 들고 인사를 전했다. 봉감독은 "땡큐, 땡큐 에브리 바디. 감사합니다. 밤이 늦었으니 집에 갑시다. 렛츠 고 홈"이라고 영어와 한국어로 인사했다. '기생충' 공식상영이 현지시각 자정이 넘어 마쳤기에 관객을 향해 인사를 전한 것이다. 8분간 계속되던 박수에 감사를 전하고 배우들과 함께 먼저 극장을 떠났다.

/사진=AFPBBNews뉴스1/사진=AFPBBNews뉴스1


앞서 봉준호 감독은 영화 공식상영을 하루 앞둔 20일 '기생충' 칸 현지에 '기생충'을 보기 위해 기다리는 한국 및 외국 취재진에 전달한 보도자료를 통해 '스포 자제'와 관련된 편지를 띄운 바 있다. 봉준호 감독이 '스포 자제 편지'를 쓸 만큼 영화에는 놀라운 이야기들과 반전이 숨어 있었다.

칸 국제영화제 부집행위원장 크리스티앙 쥰은 "'기생충'은 올해 초청작 중 내가 가장 사랑하는 영화"라고 평했다.

이날 상영 직후 뤼미에르 극장 앞에서는 관객들이 삼삼오오 모여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미국 LA에서 온 한 영화 제작자는 "봉준호 감독의 영화가 너무 좋다. 이 영화가 상을 받을 것 같다. 내가 본 작품 중 테렌스 맬릭의 작품과 봉준호의 영화가 좋았다. 내 개인적인 바람이지만 봉이 황금종려를 받을 것 같다. 테렌스 말릭은 그랑프리를 받으면 좋겠다"라고 감상을 전했다.

/사진=AFPBBNews뉴스1/사진=AFPBBNews뉴스1


한 프랑스 기자는 "웃기고 무섭고 똑똑하다. 올해 칸의 영화중 베스트 중 하나인 것 같다. 가족 이야기도 좋았다"라며 "사회의 폭력성과 정치적인 것을 다 담고있다. 가난한 사람과 부자 이야기도 좋았다"라고 설명했다.

또 다른 프랑스 기자는 "'기생충'은 마스터 피스다. 그의 영화는 재밌으면서도 크리티컬하다. 그의 모든 영화를 봤지만 이번이 단연 최고다"라고 평가했다.

칸 국제영화제 부집행위원장 크리스티앙 쥰은 "'기생충'은 올해 초청작 중 내가 가장 사랑하는 영화"라고 평했다.

외신도 극찬을 쏟아냈다. 영국 가디언지는 "영화 '기생충'은 덩굴손처럼 뻗어 와 당신 속으로 깊숙이 박힌다"라고 평했고 미국 할리우드 리포터는 "'기생충'은 마음을 사로잡는 영화다. 2003년 '살인의 추억'이래 봉준호 감독의 가장 성숙한, 한국 사회의 현실에 대한 발언이다"라고 전했다.

/사진=CJ엔터테인먼트/사진=CJ엔터테인먼트


스크린 인터내셔널은 "활력 있고 타이트하게 조율된 코미디인 '기생충'은 무척 한국적이면서 동시에 철저한 완성도를 가진 스토리로, 정점으로 돌아온 봉준호 감독을 보게 한다"라고 썼고 버라이어티는 "단일 카테고리로 정의할 수 없는 영화들로 유명한 이 장르 변주의 신은 코미디, 호러, 드라마, 사회적 발언, 크리쳐 영화, 살인 미스터리, 채식주의의 성명서와 같이 장르의 계단을 단 하나도 놓치지 않고 밟아왔다. '기생충'또한 이 리스트의 절반 이상에 해당할 구간을 오간다. 하지만 우리가 보아왔던 그 어떤 전작보다, 웃음은 더 어두워졌고, 분노의 목소리는 더 사나워졌으며 울음은 더 절망적이다. 봉준호가 돌아왔다. 가장 뛰어난 형태로"라고 극찬했다.

로튼 토마토는 '기생충'에 100% 신선도로 평가했다.

이처럼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공식 상영에서 뜨거운 반응을 얻으며 수상 여부에도 관심이 집중된다. 봉 감독이 25일로 예정된 폐막식에서 수상의 낭보를 전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이날 공식상영을 가진 '기생충' 봉준호 감독과 배우들은 22일 기자회견과 한국 취재진 인터뷰 등의 일정을 가지고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전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사무엘 부친 사망 '타살 가능성']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