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택연 "전역 아직 실감 안나..기다려줘서 감사해요" - 스타뉴스

옥택연 "전역 아직 실감 안나..기다려줘서 감사해요"

고양(경기)=공미나 기자  |  2019.05.16 09:21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그룹 2PM 멤버 옥택연 /사진=김창현 기자그룹 2PM 멤버 옥택연 /사진=김창현 기자


그룹 2PM 멤버 겸 배우 옥택연이 20여 개월 군 복무를 마친 소감을 밝혔다.

옥택연은 16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백마회관에서 팬들과 만나 전역 인사를 나웠다. 이날 옥택연은 가장 먼저 "긴장을 해서 잠을 못 잤다. 오랜만에 많은 카메라 앞에 서서 표정을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아침에 기상 나팔 대신 알람 소리를 들어야 전역일 실감 날 것 같다"며 "빨리 집에서 어머니가 해주는 음식이 먹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어 옥택연은 팬들을 향해 "기다려주셔서 감사하다"고 인사하며 "빠른 시일 내에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옥택연은 지난 2017년 9월 4일 현역으로 입대해 약 20개월간 백마 신병교육대에서 조교로 복무했다. 미국 영주권자였지만 현역 입대를 위해 이를 포기한 옥택연은 허리 디스크로 대체 복무 판정을 받았음에도 현역으로 자원 입대해 많은 이들의 응원을 받았다.

한편 옥택연은 지난해 7월 JYP엔터테인먼트를 떠나 새 소속사 51k로 이적하며 연기자로서 본격적인 활동을 예고했다. 그는 전역 후 신중히 차기작을 고를 예정이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설리, 숨진 채 발견]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9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