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택연, 팬·멤버 축하 속 전역 "멋진 모습 보여줄게요"[종합] - 스타뉴스

옥택연, 팬·멤버 축하 속 전역 "멋진 모습 보여줄게요"[종합]

고양(경기)=공미나 기자  |  2019.05.16 09:33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아이돌그룹 2PM 멤버 겸 배우 옥택연이  가수 겸 배우 옥택연이 16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백마회관에서 진행된 전역식 멋진 거수경례를 하고 있다. /고양(경기)=김창현 기자아이돌그룹 2PM 멤버 겸 배우 옥택연이 가수 겸 배우 옥택연이 16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백마회관에서 진행된 전역식 멋진 거수경례를 하고 있다. /고양(경기)=김창현 기자


그룹 2PM 멤버 옥택연이 20여 개월의 현역 군 복무를 마치고 전역했다.

옥택연은 16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백마회관에서 팬들과 만나 전역 인사를 전했다.



옥택연은 지난 2017년 9월 4일 현역으로 입대해 약 20개월간 백마 신병교육대에서 조교로 복무했다. 미국 영주권자였지만 현역 입대를 위해 이를 포기한 옥택연은 허리 디스크로 대체 복무 판정을 받았음에도 현역으로 자원 입대해 많은 이들의 응원을 받았다.

아이돌그룹 2PM 멤버 겸 배우 옥택연이 14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백마회관에서 전역식을 갖고 있다. /고양(경기)=김창현 기자아이돌그룹 2PM 멤버 겸 배우 옥택연이 14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백마회관에서 전역식을 갖고 있다. /고양(경기)=김창현 기자


이날 200여 명의 팬들이 옥택연의 전역을 축하하기 위해 현장에 모였다. 이들 대부분은 옥태연을 보기 위해 일본, 중국, 대만 등 해외에서 한국을 찾은 팬들로, 하루 전부터 이곳을 찾아 옥택연을 기다렸다.

아이돌그룹 2PM 멤버 겸 배우 옥택연이 16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백마회관에서 진행된 전역식에서 마중 나온 황찬성과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고양(경기)=김창현 기자아이돌그룹 2PM 멤버 겸 배우 옥택연이 16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백마회관에서 진행된 전역식에서 마중 나온 황찬성과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고양(경기)=김창현 기자


8시 37분께 현장에 도착한 옥택연은 늠름한 모습으로 경례를 선보였다. 이후 그는 "많은 분들이 와주셔서 감사드린다"고 팬들과 취재진에게 인사했다. 옥택연은 "오랜만에 카메라라 앞에 섰다"면서 "내일 아침에 기상 나팔 대신 알람 소리를 들어야 전역이 실감 날 것 같다"고 전역 소감을 밝혔다. 또한 "트와이스가 많이 보고 싶었다. 와주기로 했었는데 군대에서 조교로 생활하다 보니 훈련병들과 함께 있는 시간이 많아서 내가 거절을 하게 됐다. 그게 좀 아쉬웠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옥택연은 성실한 군 생활로 네티즌들로부터 '캡틴 코리아'라는 별명을 얻었다. 지난 4월 2일에는 모범 병사 표창을 받아 한차례 주목받기도 했다.

이처럼 성실한 군 복무로 화제를 모은 것에 대해 그는 "저와 함께 복무한 부대 분들이 많이 도와준 덕이다. 그냥 지냈을 뿐인데 모범 병사가 됐다"며 겸손하게 말했다.

옥택연은 '군대가 체질인 것 같다'는 주변의 평가에 대해서는 고개를 내저었다. 그는 "많은 선임들께서 그런 얘기를 해주셨지만 저는 아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빠른 시일 내에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포부를 밝히며 "사랑하는 멤버들 빨리 모여서 멋진 모습 보여주자"고 전했다.

행사가 마무리되고 현장에 2PM 멤버 찬성이 깜짝 등장해 팬들을 놀라게 했다. 모자를 쓰고 편안한 차림으로 등장한 황찬성은 옥택연과 진한 포옹을 나누며 끈끈한 의리를 드러냈다.

한편 옥택연은 지난해 7월 JYP엔터테인먼트를 떠나 새 소속사 51k로 이적하며 연기자로서 본격적인 활동을 예고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영화 사자]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