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CL 결승] 리버풀, 토트넘 꺾고 14년 만에 정상...'손흥민 풀타임-슈팅3개' - 스타뉴스

[UCL 결승] 리버풀, 토트넘 꺾고 14년 만에 정상...'손흥민 풀타임-슈팅3개'

스포탈코리아 제공   |  2019.06.02 05:54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스포탈코리아] 홍의택 기자= 리버풀이 드디어 우승했다. 2005년 이스탄불의 기적 이후 14년 만에 유럽 정상에 올랐다.

토트넘 홋스퍼와 리버풀은 2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의 완다 메트로폴리타노에서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으로 맞붙었다. 결과는 살라와 오리기의 연속골에 힘입은 리버풀의 2-0 승리.



토트넘은 골키퍼로 요리스를 내세웠다. 로즈-베르통헌-알더베이럴트-트리피어 포백 위에 윙크스-시소코가 수비형 미드필더로 나섰다. 손흥민-에릭센-알리 2선 공격진과 최전방 케인이 득점을 노렸다.

리버풀은 알리송이 골문을 지켰다. 로버트슨-판 다이크-마팁-아놀트 포백이 그 주위를 감쌌다. 바이날둠-파비뉴-헨더슨이 중원을 맡았고, 마네-피르미누-살라가 골 사냥에 나섰다.



경기 시작 24초 만에 페널티킥이란 변수가 발생했다. 마네가 찍어 찬 볼이 시소코의 팔을 맞고 굴절됐다. 주심이 핸드볼 파울을 선언했고, 살라가 키커로 나서 왼발로 차 넣었다. 전반 2분 만에 터진 이 골은 챔피언스리그 결승 역사상 두 번째 최단 시간 골이 됐다.

이후 토트넘이 부지런히 따라갔다. 케인이 최전방에서 버티며 싸운 가운데, 손흥민이 배후 침투로 상대 뒷공간을 노렸다. 다만 뚜렷한 성과까지는 내지 못했다. 리버풀은 양 측면 수비수의 슈팅으로 호시탐탐 반격 기회를 노렸다. 아놀트와 로버트슨이 번갈아가며 강력한 슈팅을 날렸다.

리버풀이 후반 들어 첫 번째 교체 카드를 빼 들었다. 후반 13분, 피르미누 대신 오리기를 투입해 공격진에 변화를 줬다. 리버풀은 4분 뒤 바이날둠을 빼고 밀너로 또다시 교체를 시도했다. 토트넘도 극적인 변화를 시도했다. 후반 20분 윙크스 대신 모우라를 넣어 승부수를 띄웠다. 케인-모우라 투 스트라이커에 에릭센이 중원으로 내려온 전형으로 기회를 노렸다.

토트넘은 맹추격했다. 손흥민이 후반 37분부터 연속 슈팅으로 상대를 강하게 몰아쳤다. 이어 투입된 요렌테까지 공격 진영에서 힘을 보탰다. 하지만 오리기가 후반 43분 쐐기골로 2-0 승리,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완성했다.



사진=리버풀

축구가 더 재미 있어지는 공간 `스포탈페이스북`

보도자료 및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이상민 12억 사기 혐의 피소 논란]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