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듀' 윤서빈, 학폭·일진설→JYP "확인중"→"퇴출 촉구" [종합] - 스타뉴스

'프듀' 윤서빈, 학폭·일진설→JYP "확인중"→"퇴출 촉구" [종합]

김미화 기자  |  2019.05.07 00:01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윤서빈 / 사진제공=Mnet윤서빈 / 사진제공=Mnet


'프로듀스X101' 출연자 윤서빈이 인성논란에 휩싸였다. 과거 학교 폭력을 주도했고, 일진이었다는 주장이 제기 된 가운데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에서 상황을 파악 중이다.

6일 SNS와 커뮤니티 등에는 Mnet '프로듀스X101' 출연자인 JYP 연습생 윤서빈의 인성 논란이 제기 됐다. 해당 글에서는 윤서빈이 과거 학교 폭력을 일삼았다는 주장을 제기했다. 이에 따르면 윤서빈은 윤병휘에서 개명한 이름으로, 그 전에 윤서빈은 학교서 소문난 문제아였다는 주장이다. 이와 함께 윤서빈이 학생 신분으로 담배를 피고 술을 마시는 사진도 공개 됐다.



이 같은 주장이 제기되지 DC인사이드 '프로듀스X101' 갤러리에서는 윤서빈의 퇴출 촉구 성명문을 발표했다.

팬들은 "'프로듀스X101'의 취지인 '국민 프로듀서의, 국민프로듀서에 위한, 국민 프로듀서를 위한 글로벌 아이돌 육성 프로젝트에 어긋나는 출연자임에 분명하다"라고 설명했다.

이들은 "자라나는 청소년 시절의 치기 어린 행동이라고 볼 수도 있는 부분이지만, 만일 피해자가 발생했다면 이는 평생의 씻을 수 없는 트라우마로 남을 것이다"라며 "이와 같은 이유로 '프로듀스X101' 갤러리 일동은 제작진에 윤서빈의 퇴출을 강력히 촉구하는 바 입니다"라고 전했다.

이 같은 논란에 '프로듀스X101'의 방송사인 Mnet 측은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 측에 문의 후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라고 말했다. 윤서빈의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 측은 스타뉴스에 "현재 해당 내용에 대해 확인 중이다"라고 전했다.

JYP엔터테인먼트는 소속 가수들의 인성을 중요시 하기로 유명한 곳이다. JYP엔터테인먼트가 해당 사건을 파악한 후 어떤 입장을 낼 지 주목된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프듀' 파문..워너원 조작 멤버 논란]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9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