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정준영·승리·박한별 남편 나란히 14일 소환(공식) - 스타뉴스

경찰, 정준영·승리·박한별 남편 나란히 14일 소환(공식)

윤상근 기자  |  2019.03.13 10:02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왼쪽부터) 승리, 정준영 /사진=스타뉴스(왼쪽부터) 승리, 정준영 /사진=스타뉴스


아이돌그룹 빅뱅 멤버 승리와 가수 정준영, 그리고 배우 박한별의 남편으로도 알려진 유리홀딩스 유모 대표가 이른바 불법 촬영물 유포 의혹과 관련, 나란히 경찰 조사를 받는다.

13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따르면 정준영과 승리, 유모씨는 오는 14일 나란히 경찰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앞서 승리의 성 접대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승리와 유씨, 정준영 등이 참여하고 있던 카카오톡 단체대화방을 분석하던 도중, 이들과 지인들 사이에서 불법촬영물이 공유돼 온 정황을 포착했다.



이미 승리는 지난 2월 27일 피내사자 신분으로 경찰 조사를 받았으며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된 이후 처음 경찰 조사를 받게 된다.

경찰에 따르면 문제의 대화 내역 자료 중 일부만 입수됐고 불법 촬영물이 성 접대 논란을 촉발한 대화방에서 자행됐는지 여부는 아직 확인할 수 없는 상황이며 다만 모두 8명인 대화방의 구성원은 성 접대 관련 대화 당시와 동일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지난 12일 성폭력 처벌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정준영 등 복수의 대화 참여자들을 입건하는 한편, 촬영차 미국 LA로 향했다 13일 귀국한 정준영에 대해서는 출국금지를 신청했다.

경찰은 대화방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진 복수의 연예인 중 일부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으며, 정준영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카카오톡 메시지 내용과 영상 촬영 및 유포 경위 등에 대해서도 조사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아이즈원 '프듀' 투표 조작 직격탄]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9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