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청아·정유미, '정준영 동영상' 지라시에 입열다..2차피해 우려[스타이슈] - 스타뉴스

이청아·정유미, '정준영 동영상' 지라시에 입열다..2차피해 우려[스타이슈]

한해선 기자  |  2019.03.13 09:19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배우 정유미, 이청아 /사진=스타뉴스배우 정유미, 이청아 /사진=스타뉴스


배우 이청아와 정유미가 가수 정준영과 얽힌 증권가 지라시에 "걱정 말라"며 팬들을 안심시켰다.

이청아는 지난 12일 자신의 트위터에 "고마워. 하지만 걱정 말아요"라고 글을 게재했다. 정유미 또한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걱정말아요 그대"라고 글을 남겼다.



이청아와 정유미가 이 같은 글을 쓴 것은 '정준영 동영상' 지라시 명단에 이름이 올랐기 때문. 두 사람의 직접 해명에도 13일까지 이청아, 정유미의 이름은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을 장식하고 있다.

최근 연예계는 '승리 논란'에서 '정준영 동영상'까지 사태가 번지고 있다. 승리가 클럽 버닝썬에서 마약 유통, 성매매 알선 등을 저지른 혐의를 받고 있는 가운데, 이를 조사하던 중 승리가 포함된 카카오톡 채팅방에서 정준영의 성관계 불법 촬영 영상 및 유포 혐의가 발각됐다.

대중들 사이에서 '승리, 정준영 채팅방' 참여 멤버로 그룹 FT 아일랜드 최종훈, 씨엔블루 이종현이 거론되자 당사자와 소속사 측은 이를 적극 부인했다. 이 밖에도 '정준영 지라시' 명단에 트와이스, 엑소, 허현의 이름이 오르자 이들 측에서도 "악성 루머"라며 지라시 유포자에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승리, 정준영 사태'로 2차 피해가 우려되는 시점이다.

지난 11일과 12일 SBS '8뉴스'에서는 정준영 등이 승리가 포함된 8명의 채팅방에서 불법 성관계 동영상을 공유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클럽에서 여성에게 수면제를 먹이고 강제 성범죄를 저지르면서도 죄의식을 가지지 않고 즐기는 모습으로 사회적 비난을 초래했다.

미국 LA에서 예능을 촬영 중이던 정준영은 12일 급거 귀국해 취재진의 질문을 피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정준영은 13일 오전 0시께 "모든 죄를 인정한다"며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고 연예 활동을 중단할 것"이라고 직접 사과문을 전했다. 정준영은 14일 오전 경찰 조사를 앞두고 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아이즈원 '프듀' 투표 조작 직격탄]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9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