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측 "황광희 매니저 논란, 남은 1회 최대한 편집"(공식) - 스타뉴스

'전참시' 측 "황광희 매니저 논란, 남은 1회 최대한 편집"(공식)

한해선 기자  |  2018.12.27 16:10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방송인 광희, 광희 매니저 유시종 씨 /사진=스타뉴스방송인 광희, 광희 매니저 유시종 씨 /사진=스타뉴스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이 방송인 광희의 매니저 유시종 씨의 일진설 논란에 따라 최대한의 편집 과정을 거쳐 남은 녹화분을 방송키로 결정했다.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측 관계자는 27일 공식입장을 통해 "'전지적 참견시점'에 황광희 씨의 녹화분량은 1회가 남아있다"며 "관련해 논의한 결과, 녹화에 최선을 다해 임해준 광희씨를 위해서 남은 출연분은 방송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시청하시기에 불편함이 없이 매니저의 분량은 최대한 편집하고 황광희 씨의 캐릭터에 집중하고 편집하여 방송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광희와 유시종씨는 지난 22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 첫 출연했고, 유씨의 출연이 화제를 모으자 다음날인 23일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를 통해 한 네티즌이 유씨의 친구로부터 학교폭력을 당했다며 유씨에 대해 일진설을 제기했다.

논란이 일자 소속사 측은 초반 스타뉴스에 "광희 매니저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자신은 소위 '일진'이 아니었으며 본인은 그런 일을 한 적도 없고 전혀 기억에 없다고 했다"고 밝혔지만 해당 입장이 공개되자, 이날 오후 또 다른 네티즌을 통해 유씨에 대한 일진설이 추가로 올라왔다.

이에 27일 소속사 본부이엔티 측은 "당사자인 본인 역시 이러한 상황에 너무나 당황한 나머지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답변하였으며 회사에서 이를 더 신중하고 정확히 파악하지 못하고 입장을 밝히게 되어 더 혼란스러운 상황을 만들게 되었다"며 "현재 본인은(유시종) 회사에 금일부로 사직서를 제출한 상태이며 회사와 충분히 협의한 결과 퇴사를 결정하게 되었다"고 전하면서 대신 사과의 뜻을 밝혔다.

다음은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의 공식 입장 전문

<전지적 참견시점>에 황광희씨의 녹화분량은 1회가 남아있습니다.

관련해 논의한 결과, 녹화에 최선을 다해 임해준 광희씨를 위해서 남은 출연분은 방송하고자 합니다.

시청하시기에 불편함이 없이 매니저의 분량은 최대한 편집하고 황광희 씨의 캐릭터에 집중하고 편집하여 방송할 예정입니다.

감사합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기생충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