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희 매니저 '일진설' 폭로글 또 등장.."진정어린 사과 원해" - 스타뉴스

광희 매니저 '일진설' 폭로글 또 등장.."진정어린 사과 원해"

한해선 기자  |  2018.12.27 08:45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방송인 광희, 광희 매니저 유시종 씨 /사진=스타뉴스방송인 광희, 광희 매니저 유시종 씨 /사진=스타뉴스


방송인 광희의 매니저 유시종 씨를 향해 '일진설'이 제기된 후 소속사 측이 "사실이 아니다"고 해명했지만, 추가 폭로글이 등장했다.

지난 2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광희의 매니저 유시종 씨가 의정부에서 학생들을 괴롭히는 일진 중 한 명이었다고 주장하는 글이 올라왔다.



한 네티즌은 "진짜 너무 소름돋는다 황광희 매니저"라며 "(황광희 매니저는)나랑 의정부중학교 동창이고 90년생 29살입니다. 의정부에서 초중고 다나왔고 일진이었고 근처 학군 통 틀어서도 가장 잘나가는 일진 중 한명이었습니다"라며 글을 시작했다.

이어 "일진들 흔히 하는 말처럼 본인은 중학교때 친구들하고 몰려다니고 술담배는 했어도 절대로 때리거나 빼앗는 등 나쁜짓은 하지 않았다 그러면 끝이고 지금에 와서 맞은 증거가 있는 것도 아니고 증거라고는 내 서러운 기억들 뿐인데"라며 "유시종 본인이 한 짓은 아니지만 당사자에겐 어차피 그X이 그X이고 유유상종이라고 그 사람 됨됨이를 보려면 그 사람의 친구만 봐도 알 수 있다 하듯이 똑같은 X들입니다"라고 하소연했다.

네티즌은 또 "'전참시' 1회 때부터 잘 봤는데 최근엔 박성광이랑 송이 매니저까지도 CF 나오던데 얘도 그럴 수 있다는 거 생각하면 피가 거꾸로 솟네요"라면서 유 씨의 방송출연에 거부감을 표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광희 소속사 본부이엔티 관계자는 스타뉴스에 "광희 매니저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자신은 소위 '일진'이 아니었으며 본인은 그런 일을 한 적도 없고 전혀 기억에 없다고 했다"고 밝혔다. 또한 "광희 매니저 본인은 학창 시절 일진이 아니라고 했다. 해당 글을 올린 분께 확인하고 싶었지만 개인정보보호법 때문에 찾을 수 없었다. 글쓴이가 소속사에 연락을 준다면 만나서 자초지종을 듣고 싶다"면서 "광희와 방송국에 피해가 가지 않도록 노력할 예정"이라고 입장을 전했다.

하지만 이에 반박하는 추가 폭로글이 또 한 차례 등장했다. 지난 26일 오후 또 다른 커뮤니티에서 자신을 의정부 중학교 56회 졸업생이라고 밝힌 네티즌은 "나는 유시종의 옆 반이었고 우리 반에 유시종의 친구가 있었다"며 "직접적으로 당한 것이 아니라 기억이 정확하다고는 할 수 없지만 유시종의 무리들이 약해보이고 순해 보이는 애들 괴롭혔던 것은 확실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금 열심히 사는 것이 죄는 아니다"라는 말을 덧붙이며 피해자들에게 진정 어린 사과를 전하길 바랐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많이 본 뉴스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아이즈원 '프듀' 투표 조작 직격탄]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9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