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민기, 사망 직전 '바람 좀 쐬고 올게' 부인에 문자"

윤성열 기자  |  2018.03.10 11:15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사진=사진공동취재단/사진=사진공동취재단


배우 고(故) 조민기가 사망 직전 아내인 메이크업 아티스트 김선진에게 보낸 문자가 공개됐다.

10일 서울 광진경찰서에 따르면 고 조민기는 지난 9일 오전 외출 중이던 아내 김선진에게 "바람 좀 쐬고 오겠다"고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경찰 조사 결과 김선진은 조민기에게 답장을 보내도 전화를 해도 연락이 닿지 않자 집으로 돌아왔다.

김선진은 경찰에서 "'바람을 쐬고 오겠다'는 사람이 지갑을 두고 나갔길래 이상하게 생각돼 관리실에 전화해 조민기를 찾아달라고 요청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민기는 지난 9일 오후 서울 광진구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신고자는 부인이 아닌 건물 보안팀 직원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관리실 직원들이 조민기를 찾아다녔고, 그 사이 아내가 집에서 지하창고 열쇠 2개 중 1개가 없어진 것을 발견하고, 창고에 내려갔다가 숨져있는 조민기를 발견했다"고 전했다.

CCTV 분석 결과, 조민기는 오후 1시 20분 아파트 엘리베이터를 타고 지하 1층에 내렸다. 경찰 측은 "검안의가 판단한 사망 추정시간은 오후 3시께"라고 설명했다.

앞서 고 조민기는 청주대학교 연극학과에서 교수로 재직하다 '미투' 운동에 동참한 여러 학생들의 성폭력 폭로로 면직 처분을 받았다. 이후 강제 추행 등의 혐의로 입건된 고인은 오는 12일 경찰 소환 조사를 앞두고 있었다.

고인은 A4 6장 분량의 유서를 통해 "그동안 같이 공부했던 학생들과 가족들에게 미안하다"고 전했다.

고인의 빈소는 서울 건국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오는 12일 오전 6시 30분 진행되며, 장지는 서울추모공원이다.

유족들은 장례 절차를 비공개로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손태영 MMA 논란 파장]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8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