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조세호 '동장군' 미션 제목은 '1시간 전'(공식)

윤상근 기자  |  2018.01.12 11:35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사진=MBC \'뉴스투데이\' 방송화면/사진=MBC '뉴스투데이' 방송화면


MBC '무한도전'이 진행한 조세호의 일일 기상캐스터 깜짝 변신 미션은 '1시간 전'이라는 제목의 미션이었다.

'무한도전' 제작진은 12일 공식입장을 통해 "'무한도전'은 최근 어떤 일이 시작되기 한 시간 전 상황으로 멤버들을 데려가는 콘셉트의 '1시간 전'이라는 미션을 수행했다"고 밝혔다.

제작진은 "멤버들은 당황스럽겠지만 한 시간 동안 준비 잘 해서 주어진 상황을 잘 수행하는지를 알아보는 녹화를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멤버들은 각자 맡은 독특한 미션 과정을 거치게 된다. 이 중 조세호가 12일 MBC '뉴스투데이'에 투입돼 기상캐스터로 모습을 보이게 됐던 것.

조세호는 이날 오전 방송된 MBC '뉴스투데이'에서 기상캐스터로 깜짝 출연했다. 이날 진행을 맡은 박경추 앵커의 소개를 받아 등장한 조세호는 "갑자기 인사하게 됐다. 여의도 현장에 나와 있는 기상캐스터 조세호다"라고 먼저 인사를 올리며 "이렇게 추운 날에 어떻게 기상캐스터로 나서게 됐냐"는 앵커의 질문에 "오늘 같이 추운 날 여러분들께 날씨를 전달하려고 했다. 오늘 날씨는 굉장히 춥다. 저도 귀가 너무 시렵다"며 "전국에서 가장 낮은 기온을 보이는 곳이 횡성 영하 24도"라고 말했다.

조세호는 특유의 어리바리하면서도 코믹한 존재감으로 뉴스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특히 눈발이 붙어 있는 장군 복장으로 시선 만으로도 폭소를 자아냈다.

조세호의 기상캐스터 투입 과정을 비롯한 멤버들의 미션 수행은 오는 20일 방송되는 '무한도전'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SM 유영진 이사 오토바이 법규 위반]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