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호, 일일 기상캐스터 깜짝 변신.."형이 거기서 왜?"

이정호 기자  |  2018.01.12 08:59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


개그맨 조세호가 일일 기상캐스터로 변신했다.

조세호는 12일 오전에 방송된 MBC '뉴스투데이'에서 기상캐스터로 깜짝 출연했다. 이날 박경추 앵커는 "서울의 최저기온이 영하 15도까지 떨어지면서 올 겨울 최악의 한파가 찾아왔다"며 "특별한 일일 기상캐스터를 한 분 모셨다"고 조세호를 소개했다.

화면에 등장한 조세호는 "갑자기 인사하게 됐다. 여의도 현장에 나와 있는 기상캐스터 조세호다"라고 먼저 인사를 올렸다.

조세호는 "이렇게 추운 날에 어떻게 기상캐스터로 나서게 됐냐"는 앵커의 질문에 "오늘 같이 추운 날 여러분들께 날씨를 전달하려고 했다. 오늘 날씨는 굉장히 춥다. 저도 귀가 너무 시렵다"며 "전국에서 가장 낮은 기온을 보이는 곳이 횡성 영하 24도"라고 말했다.

조세호의 활약은 2부에서도 계속됐다. 특히 조세호는 동장군으로 분장을 하고 등장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제가 오늘 소품을 하나 준비했다"며 얼어붙은 청바지를 보여줬다. 조세호는 불과 30분 전에 물에 젖은 청바지를 야외에 내놨는데 이렇게 얼어붙었다"며 날씨를 표현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한예슬 지방종 제거수술 의료사고 '충격']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