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연 교통사고 진실 공방.."구급대원·경찰 실망스럽다"

이정호 기자  |  2017.11.29 10:28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사진=스타뉴스


걸그룹 소녀시대 멤버 태연이 교통사고를 낸 것과 관련해서 진실 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태연은 지난 28일 오후 7시 39분께 서울 학동로 가구거리에서 자신이 운전 중이던 차량으로 신호 대기 중인 택시를 들이받았다. 이번 교통사고는 3중 추돌사고였다. 태연이 자신의 차량으로 택시를 들이받으면서 택시가 앞차를 추돌했다. 사고 후 택시 운전자는 경찰서에서 조사를 받고 귀가, 택시 승객 2명은 병원에 후송됐고 경상으로 알려졌다. 두 차량과 함께 추돌사고에 얽히게 된 또 다른 승용차 운전자는 건강에 이상이 없다는 의사를 밝히고 귀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런 가운데 이날 이 사고의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네티즌이 올린 글이 퍼지며 논란이 일었다. 그는 자신의 SNS에 당시 현장에 출동한 경찰과 구급대원들이 피해자보다 연예인인 가해자를 먼저 챙겼다는 요지의 글을 게재했다.

이에대해 당시 사고현장에 있었다는 견인기사는 피해자의 주장에 반박하는 글을 SNS에 게시했다. 그는 현장에서 구급대원이나 경찰의 대응이 알려진 것과는 달리 구급대원들이 다친 사람들을 먼저 상황 파악했고, 태연은 구급차를 타지도 않았고 매니저 차량을 타고 이동했다고 말했다.

양측이 서로 상반된 주장을 펼치는 가운데 사고의 또 다른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네티즌이 등장했다. 그는 29일 오전 온라인 커뮤니티에 "구급대원들과 경찰들이 가해자인 태연만 유독 챙겼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thum_89x120/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 네티즌은 "개인 SNS에 피해자라며 글을 올린 동료는 사고 처리 과정에서, 몇 몇의 구급대원 및 경찰에게 너무 실망스러운 부분이 있어서였다"며 "글의 내용은 분명한 사실이며 지금까지 가해자에게서 어떤 죄송하다는 말을 듣지 못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구급대원과 경찰 분들이 도착한 후에, 아무도 저희와 택시기사 아저씨를 신경 쓰지 않았던 것도 사실이고 가해자만 유독 챙겨 '육안으로 보기에는 멀쩡한데, 정말 많이 다쳤거나 아니면 음주운전 사고인가'라는 별별 생각이 다 들었다"고 했다.

그는 "가장 화가 나는 건, 저희와 택시기사 아저씨에게 그 누구도 먼저 어디가 아픈지 구급차에 탈 건지 물어보지 않았다는 점이다. 오히려 택시아저씨가 본인이 다치신 상황에서도 손님인 우리들을 구급차에 태우고 병원에 데려가야 한다고 수차례 이야기했는데 묵살 당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태연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지난 28일 사고 직후 공식입장을 통해 "개인일정으로 이동 중이던 태연의 부주의로 교통사고가 발생했다. 상대 차량 운전자 및 승객분들께 죄송한 마음이며, 사고 처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현재 태연은 교통사고에 대한 조치 후 귀가해 안정을 취하고 있으며 다친 곳은 없는 상태다.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SM 유영진 이사 오토바이 법규 위반]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