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I 재떨이 공모전 시상식 열어

채준 기자  |  2018.10.31 12:20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사진제공=JTI/사진제공=JTI

JTI 코리아, ‘제 2회 휴대용 재떨이 디자인 공모전’ 시상식 성료

JTI가 의미있는 휴대용 재떨이를 찾아냈다.

JTI 코리아는 31일 ‘제 2회 휴대용 재떨이 디자인 공모전’ 시상식을 열고 수상자들에게 트로피를 수여했다.

올해로 2회를 맞이한 이번 공모전은 2001년부터 18년째 진행하고 있는 ‘흡연 매너 캠페인(JTI Smoking Manners Campaign)’의 일환으로, 배려하는 흡연 문화와 매너의 상징인 ‘휴대용 재떨이’를 확산하기 위해 개최되었다.

지난 5월부터 총 3개월에 걸쳐 모집된 총 161개의 작품 중 표현력, 독창성, 대중성, 활용성 등의 심사 기준에 따라 공정한 심사를 거쳐 진행되었으며, 총 7점이 최종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심사에는 국민대학교 공업디자인학과 정도성 교수를 비롯해 JTI 코리아 임직원들이 참여했다.

영예의 대상은 개인으로 참가한 박진희씨의 ‘지금 북극을’이란 작품이 선정됐다. 이 작품은 북극곰과 사람이 함께하는 모습이 본 휴대용 재떨이를 사용할 흡연자들에게 흡연 매너와 더불어 환경보호 메시지까지 전달할 수 있어 심사위원과 JTI 임직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심사를 맡은 정도성 교수는 “올해는 전년도에 비해 참여 작품들의 질적 향상이 두드러지게 느껴져 흡연 매너에 사회적 인식의 향상을 간접적으로 실감할 수 있었던 공모전이였다.”라며, “특히, 단순한 메시지의 전달이 아닌 철학적, 해학적 해석 등이 시각적으로 우수하게 표현된 점이 인상 깊었다.”고 전했다.

1등 수상자에게는 500만원의 상금을 지급했으며, 이 외에도 2등에게는 200만원, 3등 100만원 그리고 우수상에게는 각 50만원의 상금을 지급하는 등 총 1,000만원 규모의 상금을 수여했다.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판빙빙 논란 ing]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2018 AA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