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판 꾸린 '크라임씬3', 홍진호 잊어라..양세형X정은지 왔다(종합)

김미화 기자  |  2017.04.21 17:0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


'크라임씬3'가 새판을 꾸렸다. 양세형, 정은지, 김지훈 등 새로운 플레이어를 맞이한 '크라임씬3'가 어떤 재미를 전할까.

21일 오후 서울 상암동 JTBC 사옥에서 JTBC 예능프로그램 '크라임씬3'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윤현준CP, 김지선 PD, 장진 감독, 박지윤, 김지훈, 양세형, 정은지가 참석했다.

'크라임씬'은 살인사건 속에서 출연자들이 직접 용의자 및 관련 인물이 돼 범인을 밝혀내는 RPG(Role-Playing Game, 역할 수행 게임) 추리예능 프로그램이다. 지난 2014년 5월 첫 방송 이후 꾸준히 사랑 받으며 탄탄한 마니아층을 보유했다.

윤현준 CP는 "기다리고 응원해 주신 분들 덕분에 2년만에 시즌3로 돌아왔다. 감사하다"라고 인사했다.

이어 윤 CP는 시즌1, 2와 시즌3의 차별점을 묻는 질문에 "시즌 1과 2도 완벽을 가하려고 노력했다. 미흡한 점 있었지만 노력했다"라며 "시즌3도 어떻게 오류를 줄이고 완벽한 스토리를 구현할 수 있을까 고민했다"라고 밝혔다. 윤 CP는 "새로움이라면, 새로운 플레이어들이다. 정은지 양세형에 대한 기대가 높다. 또 게스트에서 플레이어가 된 김지훈이 차별화 만들 것이다"라고 전했다.

thum_89x120


박지윤은 "'크라임씬2'가 끝날 때 이 프로그램을 다시 하면 사람이 아니다라고 되새길 정도로 굉장히 어려운 프로그램이었다"라며 "정신적으로 힘들고 육체적으로 녹화시간도 길다. 하지만 2년을 쉬는 동안 정말 많은 사람들이 '크라임씬'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것을 들었다. 점점 팬이 많아지는 것 같다. 이런 프로그램이 또 있을까하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밝혔다.

시즌1부터 시즌3까지 함께 하게 된 박지윤. 그는 비결을 묻는 질문에 "처음에는 추리를 잘하려고 했다. 그런데 시즌 2는 더 어려워졌다. 어느 순간 스트레스 받아서 연기를 해보자하고 생각했다"라며 "내가 원래 연기에 대한 욕망 있었는데 감독님들이 연락을 안줬다. 연기 할 수 있다는 것이 출연자 입장에서 재미있는 부분이다"라고 말했다.

thum_89x120


정은지는 "앞서 시즌2를 정말 재밌게 봤다. 해외 스케줄 할 때 다운 받아서 잠도 안자고 몰아봤다. 솔직히 약간 쉽게 봤다. 나도 할 수 있겠다고 하고 첫 촬영했는데 힘들었다. 그 주변이 깜깜한데 그게 내 마음 같았다. 아쉬웠던 첫 촬영이었지만, 책임감 가지고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을 한다"라고 밝혔다.

정은지는 어떤 매력을 보여주고 싶느냐는 질문에 "막내가 왜 막내겠습니까"라며 "막내로써 보여드릴수 있는 밝음, 어두운 사건 속에서 재미를 줄 수 있는 밝음을 주고 싶다. 그리고 나중에 적응하고 배우고 나서 현장을 휘어잡고 싶다"라고 설명했다.

양세형은 "주위 동료분들이 보고 이야기 해주셔서 홍진호씨 이야기 하는 것을 들었다"라며 "저는 사실 홍진호 씨와 저랑은 다른 캐릭터라고 생각하고, 똑같은 플레이 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라고 털어놨다.

양세형은 "조심스러운 플레이를 했다"는 윤현준 CP의 말에 "홍진호 씨 생각은 안했고, 첫 촬영에서 긴장한 것은 사실이다"라며 "제가 너무 밖에서 까불거리고 이상한 말 하고 하니까 주위에서 걱정하더라. 하지만 그 정도 눈치는 저도 있다. 조심스럽게 플레이 하니까 더 어렵더라. 그래서 오늘은 공진단을 가지고 왔다"라고 전했다.

윤현준 CP는 "제작진 입장에서도 홍진호와 함께 하지 못해 아쉽다. 하지만 눈치 빠르고 똑똑한 양세형과 정은지를 투입해 새 판을 꾸렸다. 새로운 재미를 전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라고 기대감을 불러 일으켰다.

한편 '크라임씬3'는 오는 28일 오후 9시 첫 방송 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스타뉴스 Editor's Choice]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