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차태현, "좋은 남편·아빠 1위? 부담스럽다"

김아영 인턴기자  |  2017.02.17 23:4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웨이보
thum_89x120

'미운 우리 새끼'에 차태현이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해 출연자들의 칭찬을 한 몸에 받았다.

17일 오후 방영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는 배우 차태현이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했다.

차태현은 현재 아내에 대해 "고등학교 때부터 만나서 지금도 약간 친구 같다"고 말했다. 신동엽이 "중간에 잠깐 헤어진 적 있지 않느냐"고 물자 차태현은 "맞다. 잠깐 크게 헤어진 적이 있었다"고 답했다.

서장훈은 차태현에 대해 "젊은 여성들한테 가장 결혼하고 싶은 남편감 1위라고 한다"고 말했다. 또 "진짜 좋은 아빠, 아이들이랑 잘 놀아주는 아빠. 그래서 남편들이 힘들어한다. 다른 부인들에 당신은 뭐하냐고 한다더라. 목격담이 그렇게 많다"고 말했다.

이에 신동엽은 "근데 알 것 같다. 저 또한 아이와 같이 있을 때 사람들이 보는 시선을 느끼면 더 행복한 가장인 척 하는 게 있다."고 말했다. 그는 "다른 사람들이 바라볼 때는 별로 웃을 일도 없는데 '하하'하고 웃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모친들은 차태현의 미담을 들은 뒤 하나 같이 "대단하다"며 칭찬 일색이었다. 그러자 신동엽은 "너 하나라도 잘못하면 매장 되겠다"고 농담을 했다. 차태현 또한 "요즘에 뭐 작은 것 하나만 하면 기사가 나와서 부담된다"고 털어놨다.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아이돌

더보기

스타 인터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