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 활동 방해한 유성기업 대표, 징역형 받아

한동훈 기자  |  2017.02.17 22:5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 카카오 플러스 친구
thum_89x120


유성기업 유시영 대표이사가 근로기준법,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을 어긴 혐의로 징역형을 받았다.

뉴스1이 17일 보도한 바에 따르면 대전지방법원은 이날 유성기업 유시영 대표이사에게 징역 1년 6개월과 벌금 200만원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

검찰은 지난 11월 유 대표에 징역 1년을 구형한 바 있다.

유 대표는 2011년 노조가 파업을 하자 경비 용역을 끌어들이는 등 노조의 활동을 방해했다.

재판부는 징계 제도를 남용했고 직장 폐쇄 기간 동안 임금도 지급하지 않는 등 책임이 무겁다며 검찰 구형보다 높게 양형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컴백 동방신기]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