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연패' 문경은 감독 "공수밸런스가 좋지 않았던 경기"

잠실학생체=김지현 기자  |  2017.02.17 20:5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


서울 SK 문경은 감독이 공수밸런스가 좋지 않았던 것을 패인으로 꼽았다.

SK는 17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KCC 프로농구' KGC와의 경기에서 78-83으로 패배하면서 2연패에 빠졌다.

경기 후 문경은 감독은 "최근 경기 중 공수밸런스가 안 맞는 경기였다. 우왕좌왕하는 상황에서 김선형과 싱글턴이 슛이 터지면서 전반전에 쫓아갔다. 후반전 화이트의 활약을 기대했는데 상대 수비에 잡히고 말았다. 공격밸런스가 맞지 않아 점수 차가 벌어졌다. 공격 선택의 잘못에 의한 역습과 포스트 득점을 허용해 패배한 것 같다"고 말했다.

문경은 감독은 2쿼터 상대의 팀 파울을 효과적으로 이용하지 못한 것에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그는 "상대가 팀파울이 4개인 상황에서 파울을 못 얻어냈다. 화이트의 미드 아웃이 좋지 않았고 그것을 못 참고 김선형이 돌파로 치고 들어갔다. 3분 정도 남겨놓고 팀 파울을 이끌어내지 못한 것이 아쉬웠다. 다시 연승을 못하라는 법은 없다. 다시 준비해서 분위기를 잘 만들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2017AAA 독점 인터뷰]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