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희 "진짜 사랑은 어떤 상황에서도 받아들여야 하는 것"[베를린 영화제]

김미화 기자  |  2017.02.16 19:5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웨이보
thum_89x120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가 베를린 영화제에 함께 참석했다. 김민희는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며 "영화 속 인물을 연기하며 진짜 사랑은 어떤 상황에서도 받아들이는 것이라는 생각을 했다"라고 말했다.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는 16일 오전(현지시각 기준) 제67회 베를린 국제영화제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이날 기자회견은 홍상수 감독의 신작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 공식 상영 이후 진행됐으며,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가 함께 참석했다.

김민희는 영화 감독과 사랑에 빠진 영화 속 주인공의 감정에 대해 묻는 질문에 "그녀는 그것(사랑)이 가짜인지 현실인지 생각한다"라며 "그녀는 리얼리티를 경험하고 사랑이라는 것이 있다면, 진짜 사랑이 있다면 어떤 상황에서도 받아들여야 된다는 것을 알아가는 것이다"라고 밝혔다.

두 사람은 이날 함께 포토월에 섰다. 두 사람 모두 환한 미소를 지으며 눈길을 끌었다. 김민희는 블랙 드레스에 레드 립스틱으로 매혹적인 아름다움을 뽐냈다. 홍상수 감독은 짧게 자른 헤어스타일로 눈길을 끌었다. 홍상수 감독은 사진을 찍으며 김민희의 허리를 다정히 감싸 안았다.

앞서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는 지난 15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베를린으로 출국했다. 두 사람은 '007 작전'을 펼치며 사람들의 눈길을 피해 조용히 출국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기자회견은 지난해 6월 불륜설에 휩싸였던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가 함께 공식석상에 선다는 것으로 주목 받았다.

한편 칸, 베니스와 함께 세계 3대영화제로 꼽히는 베를린국제영화제는 전통적으로 정치적 색채가 짙은 영화제로 꼽힌다. 정치, 사회적 문제를 조명한 작품에게 작품상, 감독상을 안기는 경우가 많아 그와는 거리가 먼 '밤의 해변에서 혼자'가 수상한다면 주연배우인 김민희의 여우주연상이 유력하지 않겠느냐는 관측도 돈다.

올해 베를린 국제영화제는 지난 9일 개막했으며 오는 19일까지 열린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스타뉴스 단독

더보기

HOT ISSUE

[2017 AAA] 더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이시각 TOP 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