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여정, '칸 사로잡을 러블리함' - 스타뉴스